서귀포시청 문재권, AG 혼성 혼계영 400m 銅 합작
서귀포시청 문재권, AG 혼성 혼계영 400m 銅 합작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08.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호·안세현·고미소와 팀 이뤄 결선서 3분49초27 기록
평영 영자로 출격해 한국, 4위서 3위 오르는 데 크게 기여
문재권
문재권

한국 평영의 간판스타서귀포시청 문재권이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합작했다.

문재권과 이주호(아산시청), 안세현(SK텔레콤), 고미소(전북체육회)가 팀을 이룬 한국은 지난 22(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 혼성 혼계형 400m 결선에서 34927의 기록으로 중국(34045)과 일본(34121)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혼성 혼계영은 남자와 여자 2명씩 총 4명의 선수가 한 팀을 이뤄 배영-평영-접영-자유형(100m) 순서로 레이스를 펼치는 종목이다.

결선에서 문재권은 평영 영자로 나섰다. 그는 배영 영자 이주호에 이어 한국의 두 번째 주자로 뛰었고, 그 다음 안세현이 접영, 고미소가 자유형 구간을 책임졌다.

한국은 이주호가 100m 구간을 4위로 마친 뒤 문재권의 활약에 힘입어 3위로 올라섰고, 이후 바통을 이어받은 안세현과 고미소가 순위를 끝까지 유지,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우리나라 수영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메달을 따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권은 24일 평영 50m와 남자 혼계영 400m에 잇따라 출전해 추가 메달을 노린다.

 

한국 평영의 간판스타 문재권. 제주신보 자료사진
한국 평영의 간판스타 문재권. 제주신보 자료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