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유도 유망주들, 전국대회 휩쓸다
제주 유도 유망주들, 전국대회 휩쓸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6회 추계 전국 초·중·고 유도연맹전
금 6·은 1·동 6 등 메달 13개 차지 쾌거
사진 왼쪽 위에서부터 시계방향으로 이현지, 강윤지, 김윤건, 김건휘, 허정재, 고지운, 홍규리
사진 왼쪽 위에서부터 시계방향으로 이현지, 강윤지, 김윤건, 김건휘, 허정재, 고지운, 홍규리

제주 유도의 미래를 책임질 유망주들이 전국 무대에서 무더기 메달을 쏟아내며 저력을 과시했다.

제주 선수단은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전남 영광군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46회 추계 전국 초··고등학교 유도연맹전 겸 국제 유·청소년대회 파견 선발전에서 금메달 6개와 은메달 1, 동메달 6개 등 모두 13개의 메달을 따냈다.

여고부 70이하급에 나선 고은별(남녕고 3)은 결승에서 라이벌 김민경(울산생과고)을 상대로 지도 반칙승을 거두며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섰다.

전국소년체전 금메달리스트인 제주 주니어 역도의 기대주 김민정(위미중 2)은 여중부 52이하급 결승에서 김남주(덕현중)를 누르기 굳히기 한판으로 제압해 1위에 올랐다.

남초부에선 김건휘(한라초)66이하급 결승에서 손혁준(미포초)에게 한팔 업어치기 절반승을 따내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여초부에서는 이현지(신제주초 5)57이상급 결승에서 한예주(신철원초)를 되치기 굳히기 절반과 누르기 굳히기 절반으로 꺾고 정상에 등극했다.

제주 유소년 유도의 간판 신유미(보목초 5)도 여초부 42이하급 결승에서 정수아(서울 송중초)를 만나 손기술 절반과 누르기 굳히기 절반을 따내며 우승했고, 홍규리(제주중앙초 5) 또한 여초부 36이하급 결승에서 유슬기(장양초)를 업어치기 한판승으로 물리쳐 1위를 기록했다.

남초부 60이하급 경기에 나선 허정재(보목초 6)는 결승에서 윤태성(간성초)을 상대로 치열한 접전을 벌였지만, 굳히기 한판패를 당해 은메달을 따냈다.

이와 함께 여고부 78이상급 강민지(남녕고 1), 여중부 52이하급 이본(한라중 3)63이하급 강민지(제주동여중 2), 남초부 54이하급 고지운(제주북초 6)66이상급 김윤건(강정초 6)은 각각 동메달을 획득했다.

위미중도 여중부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추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