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인구 50만명 시대 개막
제주시 인구 50만명 시대 개막
  • 조문욱 기자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말 기준 50만335명…특별자치도 출범 2006년보다 23% 증가
아라동 163%·오라동 144%↑…대규모 주택단지 영향
제주시 전경.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시 전경.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시 인구가 50만명을 넘어섰다.

제주시는 119월말 기준 외국인을 포함한 인구수가 50335(내국인 484817·외국인 15518)이라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출범한 2006년말 406819명보다 94516(내국인 81216, 외국인 13300)·23% 늘었다.

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읍·면지역(200696251)20% 증가한 115486명이고, 동지역(309568)24% 증가한 384849명이다.

특히 읍··동별로는 아라동과 오라동, 삼양동은 대규모 주택단지가 들어서면서 인구증가가 눈에 띄었다.

아라동으로 200612990명에서 34103명으로 163% 늘었다. 그 뒤로 오라동이 6012명에서 14648144%, 삼양동은 1649명에서 24870명으로 134% 증가했다.

이밖에도 외도동 62%, 애월읍이 38%, 봉개동 32%, 화북동 26%, 한림읍 24% 등 외곽지역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추자면은 3023명에서 2167명으로 28% 감소하면서 읍·면지역서 유일하게 특별자치도 출범 후 인구가 줄었다.

일도1동이 21%, 용담112%, 일도29%, 건입동 8%, 용담27% 등 일부 동지역이 감소했다.

제주시 인구 중 남자는 252175명으로 여자 248160명보다 4015명이 더 많다.

한편 9월말 기준 서귀포시의 인구도 19230명으로 19만명을 넘어섰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