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이라도 쳤어야 하나
점이라도 쳤어야 하나
  • 제주신보
  • 승인 2018.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종 서귀포지사장 겸 논설위원

‘어부사(漁夫辭)’로 유명한 중국 초(楚)나라의 재상 ‘굴원(屈原)’이 주위의 시기와 모함으로 유배 생활을 할 때다. 그는 태복(太卜) 정첨윤을 찾아가 자신이 정성을 다하고 충직하게 살아야 할 것인지, 아첨하며 약삭빠르게 살아야 하는지 점을 쳐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정첨윤은 “무릇 척(尺)도 짧을 때가 있고, 촌(寸)도 길 때가 있으며, 만물에도 부족할 때가 있고, 지혜도 밝지 못할 때가 있으며, 점괘도 미치지 못하는 것이 있고, 신령함도 통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며 “점을 쳐서 알 일이 아니”라고 했다.

▲이 척유소단 촌유소장(尺有所短 寸有所長)의 고사성어는 초사(楚辭) 복거(卜居)편에 나온다.

1척(자) 30.3㎝, 1촌(치)은 3.03㎝에 불과하지만 상황에 따라 오히려 1척이 짧을 수도 있고 1촌이 길 수도 있다는 뜻이다. 어떤 일이나 경우에 따라 지혜로운 사람이 어리석은 사람보다 쓸모가 없고, 어리석은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보다 나을 때가 있다는 비유로 쓰이기도 한다.

사람이나 물건이나 장단점이 있으며 일의 종류나 상황에 따라 그 가치가 다를 수 있다는 의미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그동안 숱한 논란을 야기했던 녹지국제병원 개설을 ‘외국인만 진료 대상으로 한다’는 조건부로 5일 허가했다. 원 지사는 제주의 미래를 위해 고심 끝에 내린 불가피한 선택임을 강조했다.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도민사회의 여론은 첨예하게 대립해 왔다.

서귀포시 동홍·토평동 주민들은 행정의 신뢰성, 대외 신인도,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의 측면에서는 병원 허가를 주장한 반면 의료영리화 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의료 공공성 훼손 등을 이유로 강력 반대해 왔다. 정책 자문 방향도 엇갈렸다. 道보건의료정책심의위는 보건복지부의 승인을 받아 건물을 신축했고 직원들도 채용된 상황 등을 감안해 외국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한 조건부 허가를 권고했지만 숙의형 공론조사위는 지난 10월 4일 불허 결정을 주문했다.

▲아무튼 원 지사의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 결정은 쉽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가장 큰 아쉬움은 조건부 허가를 내줄 것이면서 굳이 숙의형 공론조사위까지 가동했느냐 하는 점이다. 공론조사위가 허가 결정을 내려줄 것이라고 기대했기 때문일까.

굴원의 고사가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 점이라도 쳤어야 하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