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학교 확대 신중히 결정해야”
“국제학교 확대 신중히 결정해야”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0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교육감 상대 행정질의서 제기

제주영어교육도시 내 조성된 국제학교가 제주 교육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향후 국제학교 확대를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도내 다섯번째 국제학교를 목표로 한 싱가포르 ACS(Anglo-Chinese School)의 제주캠퍼스 설립 요청과 관련,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현재 단계에서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현길호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조천읍)12일 제371회 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이 교육감은 최초 국제학교 설립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이었는데 지금은 어떤가라며 운을 뗐다.

이에 이 교육감은 도입 당시에는 국제학교에 대해 부정적이었고 반대를 위해 노력도 했지만, 이미 도입된 이후에는 국제학교의 수업방식, 행정체제, 교장 리더십 등을 공교육에서 어떻게 벤치마킹할까 과제로 삼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현 의원이 앞으로 국제학교의 방향성에 대해 묻자 이 교육감은 새롭게 더 신설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답변했다. 사실상 현재 설립 신청 단계를 밟고 있는 ACS 제주캠퍼스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어 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이도2동을)귀족학교, 스카이 캐슬이 제주에 있다는 말이 나온다면서 국제학교를 두고 하는 말인데, 현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산하 국제학교 3곳 중 어느 학교도 정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 수입은 학생 충원률이 관건이다. 최근 학생 수 감소 추세를 감안하면 유학 수요를 흡수하기 위한 적정 수요가 어느정도 인 지 타당한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교육감은 “JDC가 흑자로 돌아선 배경에는 국제학교로 인한 주변 부동산 값 폭등이 있다면서 정원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들여 국제학교가 제주에 전반적으로 미치는 영향을 함께 살펴보겠다고 답변했다.

이 교육감의 공약인 교육복지특별도를 보다 체계적으로 준비해 시행하라는 주문도 나왔다.

김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교육복지특별도를 추진하고 있지만 교육감의 의지와 교육공무원들의 실천의지에는 차이가 있는 것 같다“2019년 교육복지특별도와 관련된 예산은 본 예산의 9% 밖에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 교육감은 제주도교육청 전체 예산의 60%가 인건비라며 “9%는 가용예산의 30%에 육박하는 것으로 결코 적은 예산은 아니라고 답변했다.

이어 김 의원은 아이들을 돌보는 교육복지사가 33명에서 21명으로 줄어들었다며 교육복지사 확대 배치를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