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279명 시설관리공단 이동 '숙제'
공무원 279명 시설관리공단 이동 '숙제'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 현안보고서 신분 보장 불안 문제 제기…道 인센티브 제공 등 협의 중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20일 시설관리공단 설립 추진에 따른 현안 보고를 진행했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20일 시설관리공단 설립 추진에 따른 현안 보고를 진행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내년 1월 설립을 목표로 하는 시설관리공단에 근무할 공무원 279명 대한 신분 전환에 대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20일 제주도에 따르면 도 본청과 사업소, 행정시 소속 행정·시설·환경·공업직 공무원 279명이 시설관리공단 출범에 맞춰 공단으로 이동을 해야 한다.

시설관리공단은 지방공기업으로 이곳으로 이직한 공무원들은 근로기준법을 적용받게 되는 공기업 임·직원 신분으로 전환된다. 이에 따라 주 52시간 근무와 만 60세 정년은 보장받지만, 공무원처럼 명예퇴직은 할 수 없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강성균, 더불어민주당·제주시 애월읍)는 20일 제주도를 상대로 시설관리공단 설립 추진에 따른 현안 보고를 진행했다.

이날 현길호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조천읍)은 “공단이 생기면서 하수분야와 매립장 및 소각장, 공영버스 부서에 근무했던 공무원들이 이직을 해야 하는데 누가 가려고 하겠느냐”며 “확실한 고용 승계와 신분 보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좌남수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경·추자면)도 “북부소각장 근로자들이 고용문제가 불안한 상황인데 시설공단이 설립되면 각 부서에 있는 공무원들은 신분 불안으로 가기를 꺼려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창세 시설관리공단 설립준비단장은 “공무원 이동이 가장 큰 고민거리가 되고 있다”며 “우선 신청을 받아본 후 임금과 호봉 체계 인상 등 인센티브에 대해 노무사와 협의를 하면서 타 시·도의 사례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