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도 U-20 월드컵 우승 기원 응원전 펼쳐진다
제주서도 U-20 월드컵 우승 기원 응원전 펼쳐진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종합경기장, 15일 오후 10시부터 16일 오전 4시까지 개방
다양한 선물과 함께 공연도 펼쳐져…서귀포시도 월드컵경기장 개방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가 1-0 한국의 승리로 끝난 뒤 U-20 대표팀 선수들이 결승 진출의 기쁨을 만끽하며 그라운드에 앉아 환호하고 있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가 1-0 한국의 승리로 끝난 뒤 U-20 대표팀 선수들이 결승 진출의 기쁨을 만끽하며 그라운드에 앉아 환호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체육회는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는 제주도민 응원전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제주도민 응원전은 결승전 시작 3시간 전인 15일 오후 10시부터 16일 새벽 4시까지 모두 6시간 동안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참가자들은 경기장에 설치된 대형 전광판을 통해 생중계되는 결승전을 보며 우리나라 대표팀 우승을 향한 열띤 응원을 하게 된다.

결승전 시작에 앞서 경기장에서는 타악 퍼포먼스 난장과 댄스 퍼포먼스, 뮤지션 라이브 콘서트, DJ잉 퍼포먼스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제주도와 제주도체육회는 제주 유나이티드 사인공 100개와 응원 막대풍선, 영화 관람 티켓 등 참가자들을 위한 다양한 선물도 준비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36년 만에 월드컵 4강 진출에 이어 결승까지 오른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한다. 이번 응원전이 제주의 축구 열기를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귀포시도 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기 위해 16일 새벽 0시부터 4시간 동안 제주월드컵경기장을 개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