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극의 삶·역사, 영혼의 목소리 빌려 전달하다
비극의 삶·역사, 영혼의 목소리 빌려 전달하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키나와의 화살표/오승철

오키나와 바다엔 아리랑이 부서진다/칠십 여년 잠 못 든 반도/그 건너/그 섬에는/조선의 학도병들과 떼창하는 후지키 쇼겐////어느 과녁으로 날아가는 중일까/나를 뺏긴 반도라도/동강 난 반도라도/물 건너 조국의 산하, 그 품에 꽂히고 싶다//.’(오키나와의 화살표)

오승철 시인이 시집 오키나와의 화살표를 펴냈다. 세상으로부터 단절된 침묵을 깨고 비극의 역사를 시어로 읊는 오 시인은 이번 시집을 통해서도 아픈 과거를 꺼내보고 있다.

목포항에서 팔공산으로, 인사동에서 먼 일본까지 비극을 불러온다. 시인은 아픈 영혼들의 목소리를 시어로 대신 전달한다. ‘그래,/짐승처럼 숨어든 게 죄라고?/짐짓 하늘마저 고개 돌린 저 헛묘들/빈 집터 청대숲 너머 꿩소리로 떠돈다’(임씨 올레-4·3잃어버린 마을어느 올레에 기대어중에서)의 대목에서도 알 수 있듯 영혼의 목소리를 빌려 슬픔을 전달하고, 부조리함을 꼬집는다.

그의 시에는 사랑에도 비극이 나타난다. 연인에 대한,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시에 묻어나기도 하고, 인간만이 느끼는 감정으로 진솔하게 엮어내기도 했다.

황금알 刊, 1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