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선물 분류로 분주한 손길
추석선물 분류로 분주한 손길
  • 고봉수 기자
  • 승인 2019.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명절을 사흘 앞둔 10일 오후 제주시 노형동 제주우편집중국에서 직원들이 전국에서 도착 한 물품을 분류하며 분주한 손길로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고봉수 기자 chkbs9898@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