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덕 정신 계승을 통한 지속가능한 제주공동체 실현"
"김만덕 정신 계승을 통한 지속가능한 제주공동체 실현"
  • 백윤아 기자
  • 승인 2019.1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교적 질서가 엄존하던 조선시대, 변방의 섬 제주에서 여자로 태어나 어려움을 극복하며 큰 부를 이룬 후 전 재산을 굶주린 도민들에게 내놓은 김만덕의 나눔 정신을 통해 팍팍하고 삭막해진 오늘날을 반추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제주보는 25일 오후 4시 제주웰컴센터에서 김만덕 정신 계승과 더불어 사는 제주사회를 주제로 제주아카데미네 번째 강좌를 진행한다.

이날 특강에서 강사로 나서는 양원찬 ()김만덕기념사업회 공동대표는 제주가 낳은 조선 후기 여성 의인인 김만덕의 나눔과 봉사 정신을 전 세계에 알리는 일에 열정을 바치고 있다.

20043월 당시 사단법인으로 공식 출범한 김만덕 기념사업회에 양대표가 실행위원장을 맡으며 실무 전반을 책임지며 모든 사업에 앞장섰다.

양 공동대표는 김만덕 기념사업회의 첫 사업으로 의녀 김만덕 활약상 자료 조사 연구를 간행하는 데 힘을 쏟았다. 2005년 국회에서 열린 화폐 도안 인물 관련 토론회에서 새로 발행되는 5만원권 화폐에 김만덕 초상을 넣는 일을 적극 추진했다.

비록 그 일은 실패했으나 양 공동대표는 제주와 서울에서 김만덕 나눔 쌀 쌓기 운동을 세 차례나 진행해 김만덕의 나눔 정신을 전국적으로 알리는 데 큰 성과를 거뒀다.

또 베트남 칸호아 제주초등학교와 번푸 만덕중학교를 설립해 김만덕의 정신을 세계화하기 위한 초석도 다졌다.

양 공동대표는 이번 강좌에서 제주를 위해 아낌없이 나누던 김만덕의 삶을 통해 우리들에게 필요한 삶의 자세와 지속가능한 제주공동체를 실현하는 방안을 제시한다.

한편 양 공동대표는 제주시 동문통에서 6남매 중 넷째로 태어났다. 한양대학교 의대를 졸업하고 제17대 한양대 총동문회장을 맡았다.

또 서울제주도민회장, 재외제주도민회 총연합회장, 세계7대자연경관 범국민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을 역임하며 고향 제주와 제주도민의 화합을 위해 헌신했다.

백윤아 기자 yah@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