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립미술관 ‘프렌치 모던’ 展 관람객 1만 명 돌파
제주도립미술관 ‘프렌치 모던’ 展 관람객 1만 명 돌파
  • 고시연 기자
  • 승인 2019.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 브루클린미술관 소장 작품 60여 점 선보여
1만 번째 관람객에 기념품 증정도

제주도립미술관(관장 최정주)은 개관 10주년 기념 해외미술특별전 프렌치 모던: 모네에서 마티스까지, 1850:1950’ 관람객이 개막 14일 만인 지난 21만 명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뉴욕 브루클린미술관의 소장 작품 중 모더니즘의 대표작가 45명의 회화와 조각 작품 60여 점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전시로 지난달 18일 오픈, 내년 27일까지 열리고 있다.

대표작가로는 클로드 모네,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폴 세잔, 에드가 드가, 앙리 마티스, 장 프랑수아 밀레, 마르크 샤갈 등이 있으며 세계적인 명작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한편 제주도립미술관은 이를 기념해 지난 21만 번째 관람객에게 꽃다발과 기념품을 증정하는 행사를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