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강자 많아...꾸준히 출전할 것”
“생각보다 강자 많아...꾸준히 출전할 것”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최강부 염동인씨

3회 도지사배 전국바둑대회 제주 최강부 본선에서 2전 전승으로 정상에 오른 염동인씨(71·아마5·서귀포시 대정읍)는 고등학교 1학년 때 처음 바둑을 접한 후 50여 년째 바둑을 제1의 취미 생활로 삼고 있다

염씨는 올해 초 영어교육도시 내 국제학교에 다니는 손자·손녀를 곁에서 지원하기 위해 서울에서 제주로 내려와 제2의 삶을 살고 있다. 얼마 전 우연히 도지사배 전국대회와 관련한 공고문을 보고 이 대회에 참가하게 됐다.

이번 대회에 처음 출전한 염씨는 생각보다 강자가 많았지만 운이 좋게 우승을 차지했다며 웃어보였다.

염씨는 경북고, 한국외대 바둑 동문전에 소속돼 기회가 되면 전국 대회에 참가하고 있는데 제주에 온 만큼 꾸준히 도지사배 대회에 출전해 좋은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