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서 화재 선박 실종자 1명 발견…"호흡·맥박 없어"
제주 해상서 화재 선박 실종자 1명 발견…"호흡·맥박 없어"
  • 제주신보
  • 승인 2019.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19일 오전 1021분께 제주시 차귀도 해상에서 화재 어선 승선원으로 추정되는 실종자 1명을 발견했다.

실종자는 사고 선박에서 남쪽으로 7.4떨어진 해상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자는 구명조끼를 입고 있지 않았으며 발견 당시부터 의식과 호흡, 맥박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제주해경은 헬기를 이용해 실종자를 제주시내 병원으로 후송하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7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해상에서 통영선적 연승어선 D(29t·승선원 12)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제주해양경찰서에 접수됐다.

해경은 신고 접수 1시간여 뒤인 오전 815분께 해경 헬기가 최초로 현장에 도착해 확인한 결과 D호는 선체 상부가 전소된 상태였다.

D호는 현재 화재로 전복됐으며 뒤집어진 상태로 해상에 표류하고 있다.

해경 조사 결과 출항신고서에 기재된 승선원은 베트남인 6, 한국인 6명 등 총 12명으로 주소는 경남 통영과 사천, 부산 연제구 등이다.

이 어선은 지난 8일 오전 1038분 전남 통영항에서 갈치잡이 등 조업차 단독 출항했으며 지난 18일 입항 예정이었다.

수색·구조에는 해경과 해군 경비함정·헬기·항공기와 남해어업관리단 어업지도선, 민간 어선 등이 동원됐다.

현재 발견된 1명 외 나머지 승선원 1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제주도 전 해상에는 현재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으로 사고 해상에는 23의 높은 파도가 일어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와 관련,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해양수산부 장관, 해양경찰청장, 국방부 장관은 어선, 상선, 관공선 등 사고 주변 해역을 운항 중인 모든 선박과 가용 함정, 항공기 등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