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교육청,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으로 65명 지원
제주교육청,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으로 65명 지원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지난해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을 활용해 가정 환경이 어려운 초·중학생 65명에게 긴급교육복지비 4525만원을 지급했다고 7일 밝혔다.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은 도교육청 소속 교직원의 월급 중 1000원 미만 자투리 성금과 도내 기업체 및 독지가들이 자발적으로 출연한 기부금으로 조성되고 있다.

도교육은 2017년부터 학생맞춤형 교육복지 통합지원을 위해 성금을 긴급교육복지비로 활용하고 있다. 교육비는 연 120만원, 의료비는 연 300만원 범위 내에서 지원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의 삶을 깊이 들여다보고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