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후보 "30년 준비한 저에게 기회 달라" 호소
장성철 후보 "30년 준비한 저에게 기회 달라" 호소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철 후보는 2일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출정식을 갖고, 상인들을 한 명 한 명 만나 고충을 청취했다.
장성철 후보는 2일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출정식을 갖고, 상인들을 한 명 한 명 만나 고충을 청취했다.

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갑 선거구 기호2번 장성철 후보(미래통합당)2일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을 찾아 시민과 함께하는 출정식을 가졌다.

장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은 16년동안 권력을 독점했지만 성과가 없었다제주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질 때 단 한번도 세부적인 과제를 발굴하고 재정 정책을 제안한 걸 본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민들이 따끔한 회초리를 들어 이번 총선에서 보여줘야 한다“30년 동안 준비한 장성철에게 기회를 달라. 최저임금으로 서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저소득층을 더 소득이 없게 만들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