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선택 3명 사망...자살방조 40대 징역 3년6월 구형
극단적 선택 3명 사망...자살방조 40대 징역 3년6월 구형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을 통해 만난 사람들과 제주에 내려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살아남은 40대에게 검찰이 징역 3년 6개월을 구형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장찬수 부장판사)는 7일 자살방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모씨(40·경기)씨에 대한 결심공판을 연 가운데 검찰은 최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구형했다.

최씨는 지난해 7월 13일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된 3명과 함께 항공편으로 입도한 후 제주시 용담동의 한 펜션에 투숙했다. 이들은 객실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이모씨(43·여) 등 3명이 숨졌고,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은 최씨만 유일하게 생존했다.

검찰은 최씨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극단적 선택을 모의하는 글을 올리는 등 자살방조 혐의로 지난해 12월 구속기소했다.

재판부는 오는 14일 선고 공판을 열고 최씨에 대한 형량을 선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