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폐지·유리병 평균 수거량 증가
서귀포시, 폐지·유리병 평균 수거량 증가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분리배출에 대한 인식 개선과 민간 수집 시스템의 정착으로 올해 폐지와 유리병의 하루 평균 수거량이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올해 폐지의 하루 평균 수거량은 41t으로 지난해 37t에 비해 9% 증가했고, 유리병의 하루 평균 수거량은 8t으로 지난해 6t에 비해 2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유리병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1914t이 수거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수거량이 23.5%나 증가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재활용 가능 자원인 폐지와 유리병의 수거량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며 “자원 회수 활성화와 재활용 촉진을 위해 수거보상금 제도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