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형 통합 물 관리체계 마련 '주목'
제주형 통합 물 관리체계 마련 '주목'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기본계획 수립···2022년 10월 완료
지하수 함양량·지속이용 가능량 등 재평가

제주의 생명수인 지하수 보존과 대체 수자원 확보, 안정적인 용수공급 등을 지속가능한 수자원 관리를 위한 통합 물 관리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일 전국 처음으로 생활용수와 농업용수를 포함한 통합 물 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제주형 통합 물 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한다고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최근 제주지역은 인구 증가와 개발 사업, 물을 많이 이용하는 특용작물이나 시설하우스 전환 등으로 물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다.

올해 6월말 현재 제주도의 지하수 관정은 4598, 허가량은 1163에 달한다. 이 가운데 생활·공업·먹는 샘물용이 753000/(1544), 농어업용이 877000/(3054)으로 집계된다.

특히 현재 지하수 허가량은 지하수 지속 이용 가능량(1787000/)91.2%에 달하고 있어 체계적이고 선제적인 통합 물 관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제주형 통합 물 관리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해 202210월 완료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우선 안정적인 물 확보를 위해 용수 공급·관리체계 개선, 대체 수자원 활용 확대, 수자원 배분·이용원칙 정립, 지속가능한 수자원 관리를 위한 수질개선 및 오염저감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한 지하수 함양량과 지속이용 가능량을 재평가하고, 수자원 개발·이용현황 등을 분석해 현행 용수 공급체계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통합 공급체계 개선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제주 수자원의 수질 개선 및 오염저감방안 마련 등 지속 이용가능한 수자원 보전관리, 대체수자원 활용, 수자원 확보방안, 지하수 함양량 증대, 극단적인 가뭄 등 자연재난 발생 시 안정적인 용수 공급방안 등을 모색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특히 유관부서가 참여하는 제주형 통합 물 관리 기본계획 추진 태스크포스(T/F)팀과 수자원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기술자문단을 운영하는 한편 도민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기본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문경삼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통합 물 관리체계를 구축해 지속 이용가능한 수자원 공급·관리기반을 마련하고, 도민이 만족하는 지속가능한 물 복지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