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이 시인, 제20회 제주문학상 수상자 선정
김순이 시인, 제20회 제주문학상 수상자 선정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1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문인협회 18일 발표

김순이 시인(사진)20회 제주문학상수상자로 선정됐다.

제주문인협회(회장 고운진)는 제20회 제주문학상 수상자와 제26회 제주신인문학상 수상자를 18일 발표했다. 심사위원회에서 선정한 올해 제주문학상 수상자는 지난해 시집 제주야행을 출간한 시인 김순이씨다.

김 시인은 1988년 문학과 비평으로 등단한 이후 시집 제주바다는 소리쳐울 때 아름답다시선집 그리운 꽃 한송이’ ‘제주야행제주신화’ ‘그리운 제주풍경 100등을 출간한 중견 작가다. 김 시인은 문화재청 문화재감정관, 민속자연사박물관 민속연구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문화재전문위원과 제주문화원장 직무대행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26회 제주신인문학상심사위원회도 최근 공모작품 심사를 벌인 결과 제26회 제주신인문학상은 당선작 없이 시 꽃봉오리4편을 출품한 김승현씨와 동화물마중 외 2편을 출품한 윤복희씨가 입상의 영예를 안았다. 동시와 수필부문에선 입상작을 내지 못했다.

시상식은 오는 30 오후 6시 팔레스 호텔에서 열리며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소정의 상금이 수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