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끼와 해녀
이끼와 해녀
  • 고봉수 기자
  • 승인 2020.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겨울 날씨를 보인 23일 서귀포시 성산읍 광치기해변에 한 해녀가 소라 채취를 마치고 이끼가 활짝 핀 갯바위 위로 올라오고 있다. 고봉수 기자 chkbs9898@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