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광객 다시 하루 1만명대로…관광지도 한산
제주 관광객 다시 하루 1만명대로…관광지도 한산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12.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텅 비어 있는 이호해수욕장 주변 모습.
16일 텅 비어 있는 이호해수욕장 주변 모습.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제주를 찾는 일일 입도객 수가 다시 1만명대로 떨어졌다.

16일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15일 제주를 찾은 입도객 수는 모두 1만9511명으로, 내국인은 1만9425명, 외국인은 86명이다.

이는 불과 한 달 전인 지난달 15일 4만3719명(내국인 4만3491명·외국인 228명)과 비교해 55.4%나 줄어든 수치다.

제주 일일 입도객 수가 1만명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 9월 7일 8460명(내국인 8434명·외국인 26명) 이후 70일 만이다.

 

16일 용두암 전망대가 관광객 2명만이 보이며 썰렁하다.
16일 용두암 전망대가 관광객 2명만이 보이며 썰렁하다.

실제 16일 제주국제공항과 가까워 평소 많은 관광객이 찾는 제주시 이호해수욕장과 용두암도 텅 비며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인근 카페와 음식점도 사람이 아예 없거나, 겨우 1~2명만 보이는 등 썰렁했다.

용두암 주차관리요원에 따르면 하루 많을 때는 1000대 이상 방문하던 차량이 최근엔 350~400대 수준으로 크게 줄었다.

이처럼 관광객이 급감한 것은 전국적인 코로나19 재유행과 최근 들어 제주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도내 관광업계는 수도권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고, 제주지역 코로나19 전체 확진자가 세 자릿수를 넘기면서 제주로 향하던 발길이 주춤해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