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제주형 거리두기 상향 신중하게 결정"
원희룡 지사 "제주형 거리두기 상향 신중하게 결정"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1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일 더 지켜보면서 상황 평가 보며 다시 판단해야”
지방재정 집행 상황, 동절기 취약계층 대책 등 점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2일 제주도청에서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2일 제주도청에서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코로나19 관련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부분적인 상향에 대해 앞으로의 상황을 지켜보며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 지사는 22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열린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부분적인 상향 여부는 수일 더 지켜보면서 상황평가를 보며 다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어 “코로나19가 창궐하는 사이 6개월 넘게 지켜왔던 청정 제주가 무너지는 것 아니냐는 도민들의 불안감과 긴장감이 커져있는 상황”이라며 “청정 제주를 지켜내고 방역과 경제를 함께 챙겨나가는 제주의 모델을 살려나갈 수 있도록 대응에 집중도를 높여 달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원 지사는 올해 지방재정 집행 상황과 2021년 주요 업무계획을 점검하고, 동절기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 등을 점검했다.


지난 18일 기준 제주도의 재정집행률은 83.85% 수준으로, 연말까지 목표치인 집행률 91% 달성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원 지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 지방재정 집행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불확실성에 따른 예산 조정에도 늘 예의주시하고 적절한 때에 정확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유념해 달라”고 주문했다.


원 지사는 이어 2022년도 국비신규사업 발굴, 동절기 취약계층 지원, 폭설 등 재난재해 대비, 제주안심코드 및 입도 전 진단검사 의무화 홍보 등을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