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대출 증가폭 늘고 저축은 감소
제주 대출 증가폭 늘고 저축은 감소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1.02.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기업대출 1년 전보다 40.2% 급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기업을 중심으로 제주지역 대출 규모 증가폭이 확대된 반면 저축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24일 발표한 ‘202012월 중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신·수신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말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신 잔액은 338976억원이다.

가계대출 잔액이 16944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기업대출 15257억원, 공공 및 기타 대출 19279억원 등이다.

지난해 한 해 동안 여신 규모는 27865억원으로 전년(24070억원) 대비 15.7% 증가했다.

이 가운데 가계대출은 5355억원으로 1년 전(8042억원)보다 33.4% 감소한 반면 기업대출은 19693억원으로 1년 전(14042억원)보다 40.2% 급증했다.

12월 중 가계대출은 증가폭이 1194억원으로 전월(1625억원)보다 축소된 반면 기업대출은 1130억원으로 전월(1122억원)과 비슷한 증가 규모를 유지했다.

지난해 말 제주지역 금융기관 수신 잔액은 308856억원이다. 지난 한 해 동안 4177억원이 증가해 전년(39077억원)보다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신탁회사 수신이 2603억원에서 -11873억원으로 큰 폭으로 감소한 데 주로 기인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자금난을 겪으며 기업대출이 크게 늘고 고객이 수시로 돈을 넣고 뺄 수 있는 요구불예금 감소 등의 영향으로 수신도 증가폭이 크게 축소됐다고 말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