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의 고령사회 문제 우선 해결해야
농촌의 고령사회 문제 우선 해결해야
  • 송용관
  • 승인 2003.0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제주군과 남제주군 지역의 고령사회가 바로 눈앞의 현실로 다가왔다.
그만큼 북제주.남제주군 지역에서 노인이 차지하는 사회적.가정적 비중과 역할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이들 지역의 고령사회는 젊은층의 이농현상으로 비롯돼 너무나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더구나 이 같은 현상은 오히려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빠른 속도로 기세를 부릴 태세마저 보이고 있다.

이 때문에 최근 들어서는 갓난아이 울음소리를 들은 지 오래됐다는 농촌마을도 나오고 있다. 이대로 가다간 학생수 부족으로 학교가 문을 닫는 사태마저 걱정하는 마을 주민들도 생겨나고 있다.

문제는 국제자유도시인 제주의 농어촌사회가 고령사회로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데 반해 정작 현실은 이에 따른 사회현상을 뒷받침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다행히 다소 늦은감도 없진 않지만 고령사회를 눈앞에 둔 북제주군과 남제주군이 최근 이를 의식해 젊은층 붙잡기와 인구늘리기에 못지 않게 노인문제를 의식주 중심의 생존적 수준을 넘어 삶의 질을 높이려는 쪽에 상당한 관심을 쏟고 있어 위안을 주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도내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4만8052명(남자 1만5361명, 여자 3만2691명)으로 전체인구 55만0831명의 8.72%를 차지했다.
하지만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경우 65세 이상 노인인구 차지 비중이 6.02%, 8.67%로 비교적 더딘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북제주군과 남제주군은 13.57%, 12.68%에 이르는 등 급속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유엔이 전체 인구에서 65세 이상 차지비율을 기준으로 7%를 넘을 때 고령화사회, 14% 이상일 때 고령사회로 정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북제주군과 남제주군은 고령사회를 코 앞에 둔 셈이다.

실제로 현재의 인구추세를 감안할 때 북제주군은 이르면 내년 말, 남제주군도 2007년을 전후해 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따라서 고령사회를 바로 눈앞에 둔 북제주군과 남제주군 지역의 현 시점에서 노인문제가 최대 이슈로 떠오르는 건 당연한 일일 것이다.

물론 현대사회의 노인문제는 국가, 사회 차원에서 풀어야 할 과제가 대부분일 수도 있다.
하지만 제주 농촌지역의 급속한 고령사회 물결은 의료기술 발달 등에 따른 수명 연장도 있지만 무엇보다 젊은층 이농현상에 따른 것이어서 북제주군과 남제주군 등 도내 자치단체 입장에서는 고민이 아닐 수 없으며 서둘러 풀어야 할 과제다

이에 따라 제주도를 비롯한 4개 시.군, 특히 북제주.남제주군은 재가노인 복지사업과 일자리 창출에 따른 실버인력은행 기금 운영지원, 경로효친 양양사업 등 다양한 노인복지사업을 전개하는 등 적극적인 관심 탓에 어느 정도의 성과 속에 주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 같은 정책으로는 젊은층의 이농에 따른 고령사회를 막을 수는 없다.
인간이 태어난 이상 필연적으로 나이를 먹을 수밖에 없지만 젊은층의 이농현상에 따른 농촌의 고령사회화는 예기치 못한 갖가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제주도를 비롯한 4개 시.군이 같은 인식을 갖고 고령사회에 대비한 좀더 적극적인 정책 추진과 함께 농촌지역의 젊은층 이농현상을 막으면서 활력까지 불어넣을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만은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