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미 난우회 자생란 복원사업 전개
위미 난우회 자생란 복원사업 전개
  • 김문기
  • 승인 2002.0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을 사랑하는 지역 사람들이 난우회를 결성하고 자생란 복원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위미난우회(회장 오영종) 회원 10여 명은 27일 가족들과 함께 위미리 자배봉에 6000여 촉의 해춘란, 흑란, 새우란 등을 식재했다.
이번에 식재한 난들은 회원들이 소장하던 것들과 난 전문점에서 구입한 것들이다.
회원들은 또 이날 위미리 소재 해림공원에도 일부 자생란과 함께 야생초를 심었다.
위미난우회는 1993년 결성한 후 각종 전시회와 다양한 봉사활동을 벌이다 6년 전 이 같은 자생란 복원사업에 뛰어들었다.
오영종 회장은 “자배봉은 예부터 자생란으로 유명했는데 수년 전부터 차츰 난이 사라지자 회원들이 이 같은 복원사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위미난우회는 2년에 한 번씩 난 전시회를 열어서 생기는 수익금으로 지역에 사는 이웃을 돕는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