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호기 스타 홍정호 전체 1순위 제주 입단
백호기 스타 홍정호 전체 1순위 제주 입단
  • 홍성배 기자
  • 승인 2009.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유나이티드,신인 드래프트서 8명 선발

백호기 스타 홍정호(조선대.20)가 K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제주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게 됐다.

17일 오전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0 K리그 신인 선수 선발 드래프트에서 1순위 첫 지명권을 획득한 제주유나이티드FC는 신청자 442명 가운데 제주 출신 홍정호를 최우선 최선택했다.

외도초-제주중앙중-제주중앙고를 거쳐 조선대로 진학한 홍정호는 그동안 18세.19세.20세 등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쳤다.

특히 186cm, 77kg의 좋은 체격을 바탕으로 ‘홍명보호’의 중앙수비수로 활약하며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한국의 8강 진출에 앞장섰다.

이 같은 활약으로 홍정호는 제2의 홍명보로 불리는가 하면 제주출신으로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끌었던 최진철에 비교되는 등 일찌감치 한국 축구의 유망주로 주목받아 왔다.

그러나 홍정호는 제주에서 국가대표 중앙수비수 듀오인 조용형.강민수와 치열한 경쟁을 뚫어야 하는 과제를 안았고, 전북 현대 골기퍼인 형 홍정남과 프로에서 적이 되어 만나게 됐다.

홍정호는 “제주 출신으로 제주에 입단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장점인 제공권과 스피드를 살려 제주의 다음시즌 K-리그 6강 챔피언십 진출을 돕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제주는 이날 드래프트에서 내셔널리그 울산 미포현대조선 출신인 공격수 이현호를 2순위에서 선발하는 한편 골키퍼 이진형(단국대), 미드필더 권형선(단국대)과 홍익대 출신의 공격수 김준엽을 지명했다.

또 강인준(호남대) 서상훈(호남대) 한재만(동국대)을 번외지명 하는 등 모두 8명의 신인 선수를 선발했다.

<홍성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